ShareLatex

 

학위논문을 작성하면서 formatting 때문에 엄청나게 고통을 받은 이후로 latex을 배워야겠다고 결심했다.

여러가지 tex 프로그램을 사용해봤는데 코드 전체가 흑백이라서 가독성이 떨어지거나 컴파일하는 데 오래걸리는 등 딱 마음에 드는 것이 없었다.

그 중에 우연히 알게된 sharelatex란 사이트가 여러가지 면에서 가장 만족스러웠다.

기본으로 제공하는 논문 template도 많고, color scheme도 깔끔하고, 맥 윈도우 가리지 않고 잘 되고.

무엇보다 웹 사이트에 tex 파일과 그림파일을 업로드 해놓으니까 내 컴퓨터가 아니라도 언제 어디서나 인터넷만 된다면 작업 가능한 것이 제일 큰 장점이라고 생각했다.

그때부터 sharelatex을 애용해왔는데, 가장 강력한 점은 정작 쓰지도 않고 있었다.

한 달에 8불만 내면 최대 6명이 한 문서의 수정에 참여할 수 있고, 참여한 사람이 수정한 내용까지 전부 다 추적해주는 것이었다.

심지어 dropbox랑 연동해서 오프라인에서 작업한 것도 업데이트 할 수 있게 해놓았다.

양자방에선 인터넷이 안될 때는 커피빈으로 도망가서 농땡이치곤 했는데…

아무튼 이걸 몰라서 이때까지는 내가 폴 형님한테 tex 파일보내면, 폴 형님은 그거 받아서 난도질을 한 후 파일이름 바꿔서 다시 보내주고. 한 두번도 아니고 정말 여러번 반복했었는데. 이제는 그런 고통에서 해방이다.

무엇보다 폴 형님이 논문을 고쳐주면 단어선택이 훨씬 풍부해지고 흐름도 깔끔해져서 어떤 부분을 어떻게 고쳐야되는지 배우고 싶었는데 기존의 방법으론 수정한 부분 찾는게 쉽지 않아 그냥 넘긴적이 많았다.

이번 논문도 피를 철철 흘리면서 돌아오겠지만, 또 한번 배움의 기회라고 생각하고 긍정적으로 받아들여야지..

 

Table and Figure for SI

논문을 작성할 때 main text에는 Table 4, Figure 2, Scheme 7 등 label과 숫자 사이에 다른 문자를 넣을 필요가 없다.

하지만 Supporting Information (SI)에는 보통 Table S1, Figure S2, Scheme S2, Page S3 등 숫자 앞에 S를 붙여서 main의 것과는 구분할 필요가 있다.

Word로 작업하는 경우라면 숫자 앞에 S를 붙이는게 대수롭지 않은 일이겠으나, Latex으로 작업하는 경우엔 쉽지가 않다.

해결책은 “\renewcommand”를 사용해서, Table numbering을 1, 2, 3이 아닌 S1, S2, S3로 하도록 “다시 새롭게 명령”해주면 된다.

(Numbering을 담당하는 명령어가 \thetable이다.)

\renewcommand{\thetable}{S\arabic{table}

Figure의 경우도 마찬가지 방법으로 하면 되겠다.

\renewcommand{\thefigure}{S\arabic{figure}

 

이걸 응용하면 다양한 numbering이 가능하다.

Table IX, Figure VI 과 같은 로마자를 이용하고 싶으면 \arabic을 \roman으로 바꿔주면 되겠다.

 

페이지를 S1, S2로 바꾸는 것은 이것과는 조금 다른 방법으로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