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80일간의 세계일주

2017년 9번째 책

지구 한바퀴를 80일 안에 돌 수 있는가라는 내기를 이기기 위해 직접 세계일주를 떠나는 포그와 그 하인 파스파르투의 이야기를 풀어낸 쥘 베른의 소설.

초등학교 때 부모님이 사주신 전집에도 이 책이 있었다. 겉표지가 풍랑을 만난 배여서 소설이 굉장히 어두운 분위기일것 같아 손이 가지 않았다. 10년도 넘게지나 2017년이 되어서야 읽게 되었다.

런던을 출발하여 아프리카-인도-중국-일본-미국을 지나 다시 런던으로 돌아오는 일정. 어떤 코스인가 궁금하기도 하고, 세계지리도 익혀볼겸 소설에 나오는 지명들을 구글맵스에 찍어보았다.

Screen Shot 2017-03-16 at 3.10.13 PM.png

예상대로 횡방향의 세계일주였다. 세계일주라 그러면 횡방향이 가장 먼저 떠오른다. 왜 그럴까. 세로로 한바퀴 돌수도 있지 않나?

인도에서 힌두교 의식으로 살아있는 여자를 제물로 바치는 이야기가 나온다. 시간관념이 투철하다 못해 강박증세로 보이기까지하는 주인공이 굳이 시간을 내서 여자를 구출해주고, 힌두교의 의식은 엉망이 되어버린다. 지금 이 시대를 살아가는 나에게는 살아있는 사람을 제물로 바친다는건 상상도 못할 반인륜적인 행위이다. 그 사람들에겐 그 사람들이 살아가는 방식 혹은 문화가 있다고 방어를 할 수도 있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인류가 궁극적으로 추구해야 할 선이 존재한다고 생각한다. 비록 모든 사람이 동의하진 않는다고 하더라도.. 예를 들자면 평등, 자유, 생명의 존엄성 등.

 

그 어떤것에도 흥미가 없어보이는 주인공이 유일하게 광적으로 좋아하는 것이 휘스트카드게임이다. 나는 저렇게까지 광적으로 좋아하는게 없어서 그런지, 저런게 있는 사람들은 왠지 좀 멋있어보이고 부럽기까지하다.

하인 파스파르투 때문에 내기에서 질뻔한 위기를 여러번 맞게 된다. 하지만 포그는 한 번도 화를 내지 않는다. 포그가 화를 내지 않아도 파스파르투는 죄책감과 미안함 때문에 안절부절하지 못한다. 문유석 판사의 칼럼이 생각난다. 부하직원이 실수했을 땐 그 사실만 건조하게 지적해주라고. 그러기만 해도 부하직원들은 엄청난 압박감을 느낀다고. 하긴 지도교수님은 한번도 화를 내지 않으셨는데 나는 교수님을 뵐때마다 식은땀이 났었지… 마음에 새겨두어야겠다.

얼마전에 그알싫에서 불법 스포츠 도박을 다루면서, 영국인들의 내기 사랑을 들은 적이 있었다. 소설에서도 포그가 80일안에 돌아올 수 있다 없다를 가지고 내기를 하고, 신문이 중계하고 난리다. 실제 영국에는 데이비드 베컴의 아들이 20년 후에 무슨 직업을 가지고 있을지에 대해 배팅하는 상품도 있다고…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