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Carol

올해의 두번째 영화 Carol.

캐롤이란 말을 듣자마자 축구 선수 앤디캐롤이 떠오른건 나뿐인가…

2015021414515951971_1

우연히 인터넷에서 영화 포스터를 보고 색감이 좋아서 언젠가 봐야지했던걸 미루고 미루다가 이제서야봤다.

캐롤.jpg

내가 본건 오른쪽 포스터였는데, 지금보니 왼쪽 포스터도 훌륭한 것 같다. 누군가를 정말 사랑하면 많은 사람들 중에서도 그 사람만 저렇게 뚜렷하게 보인다.

동성애에 대한 인식이 많이 개선되고 동성애를 보편인권의 하나로 생각하는 현대와 달리, 영화가 배경으로 한 시대는 동성애를 정신병 혹은 죄처럼 취급하던 때이다. (정확한 연도 언급은 없지만 대략 1900년 초중반이 아닐까 싶다.)

결혼한 여자와 애인있는 여자간의 사랑. 그 당시엔 금기시되던 두 여자간의 사랑인데다가 둘 다 대외적으론 각각 정인을 두고 있는 상태라 그런지 더 애틋하게 느껴졌다. 직접적인 사랑의 말 없이 일상적인 대화를 통해 서로 관심을 표현하고 사랑을 주고 받는 방법이 오히려 더 달달했다. 돌이켜보니 연인이 되기전 썸타는 기간에 주고받는 뭐하냐, 밥은 먹었냐, 영화 볼까 등등 상대방에 대한 관심의 표현이 그렇게 달콤할 수가 없다.

사랑하는 사람의 예쁜 모습을 카메라에 담을 수 있는 건 정말 행복인 것 같다.

이별 후 테레즈에게서 걸려온 전화를 캐롤이 가만히 듣다가 끊는 장면은 정말 마음이 아팠다.

영화의 색감도 너무 좋았고 배우들의 연기도 너무 훌륭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