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cy’s Shopping

어머니가 부탁하신 Henckel 칼, 일명 쌍둥이칼을 사러 macy’s에 다녀왔다.

Screen Shot 2016-11-27 at 4.34.51 PM.png

이번에 김장 담그실때 저 칼이 너무 잘들어서 기분이 좋으셨다고 한다. 요리하는 사람에겐 칼 잘드는게 기쁨인가보다. 마치 코딩하는 사람들이 기계식 키보드를 원하는 것과 비슷한 이유겠지.

아무튼.

저 칼이랑 과도 두 자루를 같이 가지고 계산대로 갔다.

블랙 프라이데이가 이미 지나서 큰 기대는 하지 않고, 내가 가지고 있던 20% 할인 쿠폰만 생각하며 대략 120불 정도 나오겠구나 싶었는데, total 금액이 자꾸 줄어 들었다.

150에서 120으로, 120에서 110으로, 다시 85불까지 내려갔다.

어떻게 된거냐고 물어보니까 나한테 무슨 쿠폰이 있대나? 이상하게 macy’s에 오면 항상 예상치 못했던 할인 덕분에 예상했던 금액보다 싸게 산다.

쓰려고 했던 금액의 거의 반값밖에 되지 않아서 추가로 과도 두자루랑 주방용 칼을 하나 더 샀다. 과도는 주변분들한테 인심내실 때 선물로 주시면 될 것 같아서…

 

연말이라 그런지 여기저기 세일마크가 붙어있었다. 50%부터 70%까지…

딱히 뭘 살 생각은 없었던지라 그냥 휙휙 돌아보고 있는데 패딩 하나가 눈에 딱 들어왔다. 내가 좋아하는 네이비색에, 모자에 북실북실 털까지 달려있고. 거기다가 50%. 사야만해…

입어본다고 돈 드는것도 아니니까 그냥 한 번 입어나 볼까했는데, 입어보니까 더 마음에 들었다. 옆에서 다른 사람들이 이 옷 어디서 봤냐고 하길래, 하나밖에 없었다고 했더니, 내가 벗기만을 기다리면서 옆에 서서 기웃기웃거렸다. 남이 탐내니까 왠지 더 이뻐보이는 듯한 그런 느낌…

충동소비는 안된다고 스스로를 타이르며 내려놨는데, 눈에 밟혀서 그 자리를 떠날 수가 없었다.

30분여를 거울앞에서 혼자 패션쇼를 하다가, 그래! 셀프 크리스마스 선물!이라고 생각하고 계산대로 가는데, 옆에 있던 점원이 12월 2일부터 30% 추가 세일 들어간다고 쿠폰을 주는 것이 아닌가…

다시 또 고민의 시작. 50%만 세일받고 지금 그냥 사버릴건가, 그 사이에 팔릴 위험을 감수하고 12월 2일에 다시와서 30% 추가 세일받고 살것인가, 아니면 그냥 마음 편하게 사지말까…

안 그래도 우유부단한 나인데, 선택지가 늘어나니까 결정하기가 더 힘들었다.

또 한 20-30여분을 고민하다가, 지금 당장 입을 만한 마땅한 패딩이 없다느니, 이 기회를 놓치고 다른 패딩을 사게되면 돈을 더 쓰게 될 것 같다느니, 니 마음에 들면 하나 정도는 지를 수도 있다느니… 온갖 이유로 나 자신을 합리화했다.

점원이 가격표를 찍어보더니, 오늘 결제하고 점퍼를 목요일에 가져가면 30% 추가할인 받을 수 있는데 어떻게 할거냐고 물어봤다. 와우! 한국백화점에서만 되는건줄 알았는데 사람사는 곳은 다 똑같은가보다.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추가 할인을 받아서 너무 기분이 좋았다.

 

카드대금내는 날이 오면 또 마음 아파지겠지만, 지금은 너무 행복하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